loading1
loading2

[전시] 만사형통 @ 불멸의 임시변통

category

Exhibition

author

7 

1

 

불멸의 임시변통IMMORTAL MAKESHIFTS

 

2017년 9월 23일(토) - 10월 10일(화)

문래예술공장 스튜디오 M30

 

김월식

모토유키 시타미치

언메이크랩

이동욱 

최제헌

전시기획: 임종은

 

불멸의 임시변통은 다른 내용과 맥락을 가지고 활동하는 김월식, 시타미치 모토유키, 언메이크랩, 이동욱, 최제헌의 작품 세계를 ‘임시변통’으로 주목하고자 한다. 본래 임시변통은 갑자기 터진 일을 우선 간단하게 둘러맞추어 처리한다는 미봉의 고사 즉, 병법으로부터 유래한다. 하지만 우리는 일상과 경험을 통해 역사적인 발명품이나 대량생산품의 초기 모델이 모두 임시와 변통의 성격을 가졌고 결과적으로 꽤 지속할 수 있는, 심지어 불변을 꿈꾸는 것들이라는 것을 잘 알고 있다. 무엇보다도 예술적 실천을 임시변통으로 살펴보면, 작가들이 이러한 시작점의 상태를 그대로 보존할 수 있는 권리를 가지고, 삶과 일상 그리고 예술활동의 과정 중에 겪는 일에 대응하고 성찰하는 그들만의 방식과 태도가 작품 속에 생생히 살아있음을 알게 된다. 이제 그들의 작업에서 임시방편은 최종적인 결과가 아니라, 그것이 내포하는 의미와 목적을 추적하는 여정임을 알 수 있다. 마찬가지로 전시장은 언제나 기획자에게 임시변통을 요구하는, 전시 기간 동안에만 허락된 장소이다. 화이트큐브 형태가 아니라 공장처럼 보이는 문래예술공장 스튜디오 M30은 작가들의 작품과 전시를 통해 전시장이 되었다가 다시 일상공간으로 전환되고 유동하는 경계와 상상의 장이다.

만사형통 (Everything is good) 

나무, 플라스틱통, 아이패드, 물, 2017, 언메이크랩 

이 작업에서 우리는 기술이 가지는 ‘변통’의 과정과 태도에 주목한다. 그들은 초기 기술이 ‘자연현상에 기반해 그 현상들을 변환 또는 증폭하는 것’이란 측면에서 기존의 성질, 기능을 활용하여 문제를 해결하거나 제어하려는 임시변통의 태도와 유사하다고 말한다. 그러나 현재 기술은 그 본연의 기원에서 멀어져 더욱더 초월적인 ‘자동화’에 대한 열망을 실현시켜 가고 있다. 모터의 운동을 기반으로 하는 기계자동화의 시대를 거쳐 이제는 특정한 틀이나 도식  즉 알고리즘을 통한 ‘자동생성’이라는 열망이 이루어지는 시대로 향한다. 만사형통은 이러한 기술이 가진 임시적 혹은 초월적 변통과 과정, 그리고 그 안에 깃든 자동화의 단면을 포착하여 로우테크적으로 개입해 보는 작업이다. 시소운동으로 바뀌는 모터의 회전은 태블릿을 계속 출렁이게 하고 그 화면 위로 떨어지는 물방울은 화면을 터치하며 소리를 발생시킨다. 이 과정은 무작위성이 결합된 일종의 알고리즘이 되어 화면을 건드리고, 그것은 실제보다 더욱 생생한 물방울 소리를 발생시켜 들려준다.  이 과정을 통해 우리는 일시성과 초월성, 무작위와 메커니즘, 실제와 가상에 대한 환기를 요청하며 ‘코드(Code)’가 점점 ‘살(Flesh)’로 느껴지는 시대의 ‘변통’에 대해 이야기한다.

 

Leave a comment

newsle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