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1
loading2

시시포스 데이터셋

category

Work

author

previous arrow
next arrow

 

인간의 자연에 대한 추출적 욕망을 드러내는 아이러니한 데이터셋

 

인간에 의해 강에서 옮겨져 만들어진 모래산에는
물의 흐름에 따라 풍화된,
수없이 많은 둥근 돌들이 박혀 있다.

그리고 옮겨지는 과정에서 이 둥근 돌들은 깨어져
특이한 외곽을 가지고 있다.

그 외곽은 자연에 대해 끊임없는 인간의 추출적 욕망과
여정을 저장하고 있는 미디어이기도 하다.

한편으로 이 돌들은 시시포스 신화에서 끝없는 노역을 반복하는 인간에 의해
수없이 굴러 떨어졌을 그 돌을 생각하게 하는 돌이다.
즉 시시포스의 신화에서 우리가 이때껏 생각해보지 않은
‘돌의 입장’을 보여주는 것이기도 하다.

이 돌들을 모아 인공지능에 학습을 시키기 위한 데이터셋으로
구성하고 ‘시시포스 데이터셋’으로 명명하였다.

자연에 대한 추출적 기술에 쓸모가 있을 리 없는
이 ‘시시포스 데이터셋’을 구성하는 행위는,
마치 배제된 것들을 들여다 보는 연대의 시선처럼 보이기도 하고,
쓸모 없음에서도 기어이 ‘새로운’ (Fresh)  쓸모를 만들어
추출의 네트워크 속으로 밀어 넣는 행위로 보이기도 한다.

이 돌들은 인공지능을 위한 데이터 학습의
전처리 과정인 ‘데이터 증강’을 거치며,
25장에서 1만장의 데이터로 증폭되고,
기계 학습의 빠른 속도 속으로 포섭된다.

newsle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