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
1/8

시시포스의 변수

자연어생성AI, 모션 트래킹, 가상인간, 게임엔진, 16분, 4K, 2021

'그 돌은 늘 꼭대기에 있어야 한다'

....시시포스(시지프스)의 신화를 다시 들여다 봤을 때 우리는 좀 놀랐었습니다.

그것은 우리가 은연 중 짐작하고 있던 신탁 - '너는 끊임없이 돌을 굴려 올려야 한다' 는 명령이 아니었죠.

그것은 인간의 시간, 조건, 맥락, 지시같은 것과는 상관 없는 그저 하나의 상태 - '그 돌은 늘 꼭대기에 있어야 한다' 만

지시하고 있었죠. 그러니까 이것은 어쩌면 '신탁과 코드성'을 겹쳐 다룰 수 있는 영역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2020 작업 노트)


<시시포스의 변수>는 앞서의 작업 <유토피아적 추출>과 연결된 작업이다. 이 작업에서 시시포스 신화는 인공지능과의 문답을 통해 재구성되어 기묘한 우화의 형태로 드러난다. 이를 위해 인간/비인간 객체를 동등하게 다루어 버리는 (현재) 인공지능의 무맥락적 성격을 적극적으로 차용하여 그것을 인간 중심적인 서사를 뒤트는 성질로 끌어낸다. 즉 시시포스 신화의 상황은 변수적 질문이 되어 AI에 인풋되고, 자연어 생성 AI는 인간과 비인간이 뒤엉킨 문장들을 만들어 낸다. 그 문장들은 기묘한 우화와 같은 형태를 띄며, 동물/비인간의 입장에서 인간을 풍자하는 우화의 전통을 연결한다.
 

이 작업은 인공지능의 아포페니아적 예측성을 통해 고착된 서사를 깨어 보는 시도를 이어가는 작업이기도 하다. 그를 통해 한 시대의 의식에 잠재된 통속적인 신화나 서사를 AI의 잠재성을 통해 다르게 드러낸다. 

 

이 프로젝트는 <유토피아적 추출, 2020>의 후속 작업이다. <유토피아적 추출>에서 작가들은 거대한 모래산을 방문하고 그곳에서 깨어진 돌들을 가져온다. 작가들은 이 돌들을 시시포스 신화에서 끝없이 굴러 떨어지던 그 ‘돌’로 보고 이 돌들을 모아 인공지능 학습을 위한 ‘시시포스 데이터셋’으로 구성하고 학습 시켰다.​ 이 작업을 통해 인간의 의지와 존재에 대한 메타 서사가 된 시시포스의 신화를, 돌의 입장 (혹은 비인간의 입장)에서 생각해 보는 인식적 전환에 대해 이야기 하였다. 

 

 언폴드X, 2021, 동대문DDP